본문으로 이동

[인터뷰] AI 시대 삼성전자 HBM이 만들어 내는 완벽한 하모니

  • 메일
고대역폭 메모리 'HBM(High Bandwidth Memory)'은 초거대 AI 시대라는 악곡(樂曲)의 뛰어난 오케스트라 연주자로 비유할 수 있다. 마치 능숙한 연주자가 빠르고 정확하게 멜로디를 연주하는 것처럼, HBM은 높은 대역폭을 기반으로 AI의 방대한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처리한다.
삼성전자는 2024년 2월, 업계 최초로 36GB HBM3E(5세대 HBM) 12H D램 개발에 성공했다. 36GB HBM3E 12H D램은 24Gb D램 칩을 TSV(Through-silicon Via, 실리콘 관통 전극) 기술로 12단까지 적층한 메모리다. 해당 제품은 지난달 엔비디아의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 'GTC(GPU Technology Conference) 2024'에서 공개되어 고객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받기도 했다.
이에 뉴스룸은 삼성전자 HBM을 담당하는 상품기획실 김경륜 상무와 DRAM개발실 윤재윤 상무를 만나 보았다. 두 담당자의 인터뷰를 통해 기술 혁신을 이끄는 삼성전자의 HBM을 들여다보자.
AI 기술 혁신을 이끌 삼성전자 HBM
AI 기술 혁신을 이끌 삼성전자 HBM
AI 기술 혁신을 이끌 삼성전자 HBM
AI 기술 혁신을 이끌 삼성전자 HBM
AI 기술 혁신을 이끌 삼성전자 HBM
AI 기술 혁신을 이끌 삼성전자 HBM
AI 기술 혁신을 이끌 삼성전자 HBM
AI 기술 혁신을 이끌 삼성전자 HBM
AI 기술 혁신을 이끌 삼성전자 HBM
AI 기술 혁신을 이끌 삼성전자 HBM
삼성전자 HBM 전문가가 말하는 독보적인 기술력
삼성전자 HBM 전문가가 말하는 독보적인 기술력
윤재윤 상무 인터뷰
윤재윤 상무 인터뷰
김경륜 상무 인터뷰
김경륜 상무 인터뷰
윤재윤 상무 인터뷰
윤재윤 상무 인터뷰
김경륜 상무 인터뷰
김경륜 상무 인터뷰
윤재윤 상무 인터뷰
윤재윤 상무 인터뷰
김경륜, 윤재윤 상무 인터뷰
김경륜, 윤재윤 상무 인터뷰
삼성전자는 2016년 업계 최초로 AI 메모리 시장의 막을 연 이래 독보적인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AI 반도체 생태계를 확장해 왔다. 초격차 기술력으로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 온 삼성전자가 그려 갈 앞으로의 미래가 기대된다.